제인구달과 최재천

제인 구달과 최재천의 특별한 우정

1996년 어느 날 최재천 교수는 모 잡지사에서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구달 박사를 인터뷰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한 달음에 달려 나갔습니다. 인터뷰 후 제인 구달의 특집 기사가 실린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잡지에 구달 박사의 사인을 받으며, 우연히 같은 호에 최재천 교수의 박쥐 연구 기사가 함께 소개되었다는 것을 이야기했는데, 그 우연을 인연으로 둘의 우정은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최재천 교수는 제인 구달의 환경운동 프로그램인 <뿌리와 새싹>의 국내 활동을 펼쳐왔고, 그 과정에서 장차 <제인구달연구소>의 한국지부를 설립하는 꿈을 품었습니다. 최재천 교수는 제인 구달 박사의 정신 및 철학과 깊은 공감대를 바탕으로 보다 포괄적인 법인의 설립에 착수하였고, 이러한 취지에 공감한 32명의 인사들과 힘을 모아 2013년 7월에 비영리 공익재단을 세웠습니다. 생명다양성재단이 출범하는 순간이었습니다.

jg

제인 구달

세계적인 동물학자이자 열성적인 환경운동가로 침팬지 행동연구의 최고 권위자

사람에게는 동물을 다스릴 권한이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생명체를 지킬 의무가 있다.

  • 1934년 4월 3일 영국 런던 출생
  • 1957년 아프리카로 건너가 세계적인 고인류학자 루이스 리키와 매리 리키 부부를 만남
  • 1960년 루이스 리키에 의해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곰베 침팬지 보호구역에서 10여 년간 야생 상태의 침팬지를 연구
  • 1965년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동물행동학 박사 학위
  • 1977년 ‘제인 구달 연구소(The Jane Goodall Institute)’를 세워 침팬지 및 다른 야생 동 물들이 처한 실태를 알리고 서식지 보호와 처우 개선 활동 펼침
  • 환경 보호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으로부터 작위를 수여받음
  • ‘교토상’과 내셔널 지오그래픽 소사이어티의 ‘허바드 상’을 비롯하여 다수의 상을 받음
  • 2002년 UN에서 ‘평화의 메신저’로 임명
  • 한국에는 1996년 처음 방문한 이래로 2003년부터는 격년으로 꾸준히 방문하여 대중 강 연을 통해 한국 시민들과 만나고 있음
  • 대표 저서 <생명사랑 십계명> <인간의 그늘에서> <희망의 이유> <희망의 밥상> 등
ch

최재천

한국의 대표적인 생태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그리고 과학 커뮤니케이터

알면 사랑한다.

  • 1954년 1월 6일 강원도 강릉 출생
  • 1973년 시인이 되기를 꿈꾸다가 솔제니친의 <모닥불과 개미>, 자크 모노의 <우연과 필 연>을 읽고 생물학에 몸을 바치기로 결심
  • 1975년 하루살이 연구를 위해 한국에 들른 유명한 곤충학자 조지 에드먼즈 교수를 만나 인생의 목표를 잡고 유학을 결심
  • 1990년 미국 하버드대학교 생물학과에서 박사 학위
  • 1994년 하버드대학교를 거쳐 미시간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중 서울대학교 생명과 학부 교수직을 제안 받아 귀국
  •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 ‘젊은 과학자상’, ‘과학기술진흥훈장’ 등 다수 수상
  • 꾸준한 집필 활동으로 ‘시인의 마음을 지닌 과학자’ ‘대중과 소통하는 지식인’으로 자리매 김
  • 대표 저서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아름답다> <최재천의 인간과 동물> <개미제국의 발견> <통섭적 인생의 권유> 등